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의 웹브라우저 크롬이 출시 4주년을 맞았습니다. 지난 2008년 9월 2일 처음 세상에 선보인 구글 크롬 지난 4년 동안 예상치 못한 인기를 얻으며, 웹브라우저 시장에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더 나은 웹을 만들겠다”며 구글이 크롬을 내놓은 이후 4년 동안 웹 세상에는 어마어마한 변화가 일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독점이 깨졌다는 점입니다. 아일랜드의 인터넷 시장조사기관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 8월 전 세계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구글 크롬은 33.59%로 1위를 기록했습니다. MS의 인터넷익스프로러(IE)는 32.85%로 2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5월 구글 크롬의 점유율이 IE를 앞선 이후 3개월째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같은 조사에서, 구글 크롬이 출시되기 직전인 2008년 8월 IE의 점유율은 68.91%였습니다. 2위는 파이어폭스로의 26.08%로, 1~2위 격차가 매우 큰 상태였습니다.

구글 크롬의 등장은 단순히 시장 점유율의 변화만을 이끈 것은 아닙니다. 구글 크롬이 등장한 이후에야 비로소 웹브라우저 시장에 혁신 경쟁이 재점화됐습니다. 구글 크롬은 웹브랑우저 시장의 혁신 유발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구글 크롬은 MS의 태도 변화를 야기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995년 8월 IE를 처음 선보였습니다. 당시는 인터넷이 성장하기 시작한 때로, MS는 인터넷의 중요성을 깨달아 웹브라우저 시장에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습니다. 매년 새로운 버전의 제품을 출시하며 기능을 강화해 갈 뿐 아니라, 또 윈도98에 IE를 기본 탑재하는 등 IE 점유율 확대에 많은 노력을 쏟아부었습니다. 그 결과 MS는 넷스케이프를 시장에서 몰아내고 웹브라우저 시장을 완벽하게 장악했습니다.

문제는 이 때부터 벌어졌습니다. 2001년 8월 IE6를 선보인 이후 MS는 웹브라우저에 대한 혁신을 게을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완벽한 독점을 이룬 상태이기 때문에 더 이상 웹브라우저에 투자할 이유가 없었던 것입니다.

1995년부터 거의 매년 IE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이던 MS는 IE6가 출시된 이후 2006년 상반기까지 새로운 버전의 IE를 출시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MS는 시장의 확고부동한 1위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MS도 달라졌습니다. IE6 출시 이후 5년 동안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하지 않았던 MS이지만, 2009년 구글 크롬이 등장한 이후에는 매년 새 버전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구글 때문에 혁신을 게을리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최근 3년 동안 IE는 급격한 발전을 거듭했고, MS는 올초 IE10을 선보이고도 했습니다.

또 구글 크롬은 또 웹브라우저의 본질이 무엇인지 보여줬습니다. 구글 크롬은 빠른 속도, 심플한 디자인, 보안에만 초점을 뒀습니다. 웹브라우저는 빠르고 안전하게 웹을 보는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 준 것입니다.

구글 크롬으로 인해 과거의 IE는 느리고 보안이 취약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습니다. 구글 크롬이 등장한 이후, MS도 빠르고 안전한 브라우저를 개발하는데 집중했습니다.

우리는 구글 크롬을 통해 독점은 시장경제의 적이며, 혁신의 방해자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됐습니다.
2012/09/05 13:05 2012/09/05 13:05
최근 네이버 뮤직 서비스를 인터넷익스플로러(IE)가 아닌 웹브라우저로도 이용할 수 있다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기존에 액티브엑스콘트롤을 통해 배포됐던 ‘네이버 뮤직 플레이어’가 플래시 기반으로 바뀌면서 모든 웹브라우저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는 것입니다.

NHN 최성호 콘텐츠서비스본부장은 "이용자들의 컴퓨터 이용 환경과 관계없이 누구나 네이버의 풍부한 음원정보를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평하기도 했습니다.

평소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면서 네이버를 통해 음악을 듣거나 다운로드하는 저에게는 희소식입니다. 네이버 뮤직을 위해 IE를 실행시키는 것은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럼 이제 저는 네이버 뮤직 서비스를 이용할 때 IE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불행히도 대답은 ‘NO’입니다. 출퇴근길에 들을 음악을 다운로드하기 위해 네이버 뮤직에 들어갔더니 IE를 실행시켜야 하는 불편함은 여전하더군요.

네이버 뮤직 플레이어만 플래시 기반으로 바뀌었을 뿐 다운로드 할 때는 여전히 IE가 필요했습니다.



위의 스크린샷은 파이어폭스에서 '전체다운'을 클릭했을 때 나오는 화면입니다.  


IE로 실행시키니까 아니나다를까 엑티브엑스를 다운로드하라는 안내 페이지가 뜹니다. 다운로드하니 퀵매니저라는 프로그램을 설치하더군요.

파이어폭스에서도 네이버 뮤직 플레이어를 실행할 수 있는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서비스를 개선하는 김에 다운로드도 개선했다면 좋았을텐데요.

또 음악을 다운로드하는데
굳이 별도의 프로그램이 필요한지도 의문입니다. 불필요한 프로그램을 설치토록하는 것도 일종의 공해인것 같습니다.

추가 -  음악 다운로드를 위해 엑티브엑스를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 NHN측이 "퀵매니저의 액티브싱크 기능을 이용하는 사용자가 많기 때문"이라고 답해왔습니다.

액티브싱크는 네이버 뮤직에 있는 음악을 MP3 플레이어 등에 직접 저장하는 기능입니다. 엑티브엑스는 퀵매니저 배포를 위해 사용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프로그램 배포 방법이 꼭 엑티브엑스만 있는 것도 아닙니다. 다운로드 하도록 링크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비표준 기술인 엑티브엑스를 굳이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요. 물론 엑티브엑스를 사용하면 무심결에 설치하는 사람들이 많기는 할 것입니다.

특히 퀵매니저를 설치한 이후에도 IE에서만 음악이 다운로드되는 것은 시정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2009/12/28 16:45 2009/12/28 1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