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은 사이베이스 개발툴 파워빌더 12 런칭 세미나의 모습입니다.  빈 자리 없이 빼곡히 찬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처음에 세팅한 의자가 모자라서 계속 의자를 추가로 투입했다고 합니다.

놀랍지 않으십니까. 솔직히 파워빌더 신제품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는 예상치 못했습니다. 웹과 자바가 대세가 된 지 오래지만, 아직도 파워빌더의 저변이 얼마나 넓은 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진인 것 같습니다. 역시 옛 스타의 저력은 녹록치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한국사이베이스가 파워빌더에 대해 적지 않은 마케팅 및 영업 리소스를 투자할 때 잘못된 판단이 아닐까 생각했었는데, 그만한 이유가 있었던 것입니다.

파워빌더는 클라이언트/서버 시대를 대표하는 개발 툴입니다. 데이터베이스와 연계된 프로그램 개발에 많이 사용됐습니다. 

최근의 파워빌더는 닷넷(.NET)에 모든 것을 걸고 있는 듯한 모습입니다. 이런 전략은 신제품에도 고스란히 나타나 있습니다. 파워빌더 12 아키텍처는 MS 비주얼 스튜디오 인프라와 연동해 닷넷(.NET) 프레임워크를 기반하고 있습니다.

특히 파워빌더의 가장 큰 자랑인 데이터윈도가 C#로 다시 작성돼 있어, 파워빌더 12로 관리 코드를 생성하고, 마이크로소프트 WPF 네이티브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또 사용자가 기존의 윈32(Win32) 코드를 사용해 닷넷 프레임워크로 원활하게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사실 사이베이스의 이런 전략은 다소 의아한 면이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국내에서는 닷넷이 그렇게 인기 있는 분야가 아닙니다. MS가 비주얼스튜디오2010을 국내에 출시하고, 처음 개최한 세미나가 C++ 개발자 대상이었다는 점이 이를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국내에서는 닷넷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지 않기 때문에 비주얼스튜디오 2010을 C++ 개발자에게 처음 소개한 것입니다.

아마 파워빌더12 런칭 세미나에 참석한 분들도 아마 닷넷지원 기능에 관심이 많은 분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닷넷에 대한 ‘올인(All In)’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는 더 지켜봐야 겠지만, 왠지 위태로워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다 죽은 줄 알았던 파워빌더의 신제품 론칭 행사에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는 것처럼,  파워빌더의 생명력을 무시하면 안될 것입니다.

2010/07/06 15:25 2010/07/06 15: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통합개발환경(IDE)인 비주얼 스튜디오 2010(VS 2010)과 와 닷넷 프레임워크 4.0이 12일 정식 출시됐습니다. 한국어 버전은 6월이나 돼야 나올 것 같습니다만, 한국MS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보도자료 중 흥미로운 부분이 있습니다. 보도자료의 맨 마지막 부분인데요. 한 번 보시죠.

“한편 비주얼 스튜디오 2010의 한글 버전 출시는 오는 6월 1일로 예정되어 있으며,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코엑스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공식 출시 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이에 앞서 4월 15일에는 양재동 L타워에서 C++ 개발자와 게임개발자를 위한 비주얼 스튜디오 2010 세미나가 예정되어 있다.”

한국MS가 VS 2010을 처음 소개하는 대상이 C++ 개발자와 게임 개발자군요. MMORPG 등 온라인 게임은 거의 C++로 개발되니 세미나 대상은 그냥 C++개발자 대상이라고 봐도 무방하겠군요.

그런데 이상하지 않나요? 그 동안 그토록 ‘닷넷(.NET)’을 강조해왔던 MS가 C++ 개발자를 대상으로 세미나를 한답니다. MS가 C++개발자들에게 닷넷 전도교육을 시키려는 것일까요?

아마 그건 아닐 겁니다. 이제 와서 이들이 닷넷으로 옮겨 탈 가능성도 낮고, 온라인 게임의 경우 닷넷으로 이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봐야 합니다.

아마 이번 세미나의 목적은 “VS 2010에서는 C++ 개발이 편리해졌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서 일 것입니다.
닷넷 포교보다 C++ 개발용으로라도 VS 2010을 판매하겠다고 생각한 것이죠.

어쩌면 이는 MS가 스스로 시장에서 닷넷의 한계를 인정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현재 국내 대다수의 C++ 개발자들은 여전히 ‘비주얼스튜디오(VS) 6.0’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VS6.0이 1998년에 출시됐으니, SW 업계에서는 환갑.진갑 다 지난 SW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VS6.0이 맹위를 떨치는 이유는 그 동안 MS가 닷넷을 미느라 C++ 쪽에 대한 지원은 약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제 MS는 닷넷을 포교하는 것보다 C++개발용으로 VS2010을 판매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특히 이번 VS 2010은 컴파일러도 바뀌었다고 합니다. C++ 개발자들은 최근 버전의 비주얼 스튜디오의 C++ 컴파일러의 성능을 믿지 못했죠. 컴파일러도 바꾸고, C++ 시장에 다시 힘을 쓰려는 것 같습니다.

한국MS 개발자 플랫폼 사업부의 강성재 차장은 과거 인터뷰에서 “VS 2010은 C++ 기능이 제대로 된 개발 환경”이라면서 “C++개발환경은 MS가 최고”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과연 이번에는 C++ 개발자들이 MS의 기대에 부응해 줄 것인지 지켜봐야겠습니다.

2010/04/12 18:11 2010/04/12 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