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디소프트'에 해당되는 글 2

  1. 2009/12/23 핸디소프트의 구리광산 시추?
  2. 2009/11/09 [주요 국산SW SWOT 분석]③ 핸디소프트
기업용 소프트웨어 vs 구리 광산

이 둘 사이에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지식정보화 시대의 대표적인 산업인 소프트웨어와 100년 전통의 광산 사업은 너무 멀어보이지 않습니까.

아무런 상관없어 보이는 두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는 회사가 있습니다. 핸디소프트입니다.

올 4월 전격적으로 오리엔탈리소스라는 회사에 매각되면서 핸디소프트의 소프트웨어 사업이 찬밥신세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는데요.

실제로 오늘은 몽골 구리 광산 제1광화대 시추가 완료 됐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뭐, 핸디소프트가 성장을 위해 신규 사업을 하는 것을 탓할 이유야 없겠습니다만, 구리광산은 정말 생뚱 맞은 느낌입니다.

아래는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핸디소프트 (대표 윤문섭, www.handysoft.co.kr)는 현재 추진중인 몽골 구리 광산의 제1광화대 시추가 완료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제1광화대의 폭은 평균 200m로 15공구/ 3,000m를 시추하였으며, 1차 시추 결과 깊이 150m, 폭 100m, 길이 500m의 황동광 광화대가 발견되었다.

현지 지질학자들에 의하면, 본 황동광 광화대에는 금과 구리의 매장을 암시하는 황철석(pyrite)이 다량 분포되어 있어, 구리뿐 아니라 금이 원형 광산 형태로 분포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당 광권과 60km 떨어진 차간수바르 광산에는 현재 시추 결과 구리와 금, 몰리브덴이 다량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오유톨고이 ? 당 광권 ? 차간수바르 광산으로 이어지는 세계적인 구리, 금, 광맥의 연관성이 두드러지고 있다.

핸디소프트 관계자에 따르면, 현지 시추 결과가 매우 양호하게 나타났으며, 부산물로만 여겨졌던 금과 몰리브덴의 함유량에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향후 제2광화대와 제3광화대를 2,000m 이상 추가 시추하여 내년 3월까지 생산 광권 (A광권)으로 전환할 계획이며, 울란바트라 실험소의 샘플 분석 결과는 내년 1월 중순 경 나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몽골 정부는 2013년에 당 광권의 인근지역인 샤인샨드에 동 제련소 및 제철소, 정유소, 코코스 공장, 시멘트 공장 등 총 12개의 광물 가공 공장과 건축 기자재 및 식품 가공 공장, 철도 터미널 등을 건설할 예정으로, 당 광권의 인프라적 입지 강화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2009/12/23 15:45 2009/12/23 15:45
딜라이트닷넷 창간특집 ‘주요 국산SW업체 SWOT분석’ 세 번째 주인공은 핸디소프트입니다. 핸디소프트는 1991년 설립돼 약 20년간 국내SW 업계의 맏형 역할을 해 온 회사입니다. 그룹웨어 및 기업지식포털(EKP), 업무프로세스관리(BPM) 솔루션을 개발해 국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비즈니스를 진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핸디소프트가 앞으로 계속 ‘20년 전통의 대표 SW회사’라는 지위를 유지할 지는 의문입니다. 지난 4월 핸디소프트의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였던 안영경 회장은 자신의 지분과 경영권을 오리엔탈리소스라는 낯선 회사에 넘겼습니다. SW업계에서는 이를 우회상장의 과정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쩌면 핸디소프트 SW 사업은 어느날 갑자기 사라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상장된 SW 기업들이 우회상장을 위해 몸을 내주고, SW는 철저히 버려진 사례를 여러 차례 목격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핸디소프트는 인수된 이후 건설업(실버타운)에 진출을 선언하거나 몽골 구리광산 개발 참여를 목적으로 타사 지분을 인수하는 등 SW 사업과는 어울리지 않는 행보를 보여주곤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핸디소프트는 SW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핸디소프트 윤문섭 대표이사는 “실버타운 사업은 다소 정체된 핸디소프트의 매출과 이익구조를 긍정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소프트웨어기업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존의 SW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전략”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솔직히 윤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을 100% 다 믿지는 않습니다. 핸디소프트가 우회상장의 통로가 되고 SW는 버려질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같은 우려가 있다고 해서 현재 시점에서 핸디소프트가 가지는 의미가 적어지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핸디소프트는 여전히 국내SW 업계의 맏형이고, 매출 2위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기업입니다. 이런 점에서 핸대소프트의 SWOT을 살펴보는 것은 의미 있다고 생각됩니다.

강점

핸디소프트는 기업지식포털(EKP) 부문에서 국내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지난 십 수년 동안 대규모 구축 성공사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특히 공공부분은 핸디소프트의 확고한 영역으로 IBM이나 MS같은 글로벌 기업도 함부로 진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업무프로세스관리(BPM) 솔루션 영역도 핸디소프트의 지위는 확고합니다. IBM이나 오라클(BEA시스템즈) 등 글로벌 경쟁사들이 EIA(전사애플리케이션통합)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BPM 시장 공략에 나섰을 때 핸디소프트는 워크플로우 기반 솔루션으로 쏠쏠한 재미를 봤습니다. 하이닉스 반도체, 비씨카드, KT 등 최대 규모, 최고 수준의 국내 레퍼런스 확보했습니다.

핸디소프트는 국내 기업 중 미국 시장에 가장 먼저 공략을 시도한 경험도 갖고 있습니다. 무려 1998년부터 미국 시장 진출을 꾀했습니다. 물론 그 동안 고생도 무지하게 했습니다. 핸디소프트가 현재의 위기를 맞게 된 것을 과도한 미국시장에 투자했기 때문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과거의 고생스런 경험은 현재의 자산인 법이죠. 핸디소프트가 앞으로 해외 사업을 진행할 때 이 같은 경험은 큰 자산이 될 것입니다.

약점

핸디소프트의 가장 큰 약점은 ‘다양성 부족’이 아닐까 싶습니다. 약 20년 동안이나 SW 사업을 해 왔는데 EKP, BPM 이외에는 이렇다 할 제품이 없습니다.

EKP 시장은 이미 성숙된 시장이며, BPM 시장은 생각보다 성장세가 더딘 시장입니다. 이처럼 두 시장이 정체에 빠졌을 때 이를 보완해줄 영역이 없었기 때문에 핸디소프트는 어려움에 빠졌습니다. 핵심역량을 중심으로 사업을 다각화 시키려는 노력이 부족했다고 생각됩니다.

EKP나 BPM 영역 안에서라도 제품을 다양화 시키지 못했습니다. 핸디소프트는 중견중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이 없습니다. 중견중소기업의 정보화 시장은 최근 몇 년 동안 꾸준히 성장해왔습니다. 대형 프로젝트에만 관심을 가졌던 핸디소프트는 이 시장을 외면했습니다.

산업특화 솔루션이 없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기회

이런 다양성 부족을 인지한 핸디소프트는 최근 사업 영역을 확장 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u시티 분야입니다. 핸디소프트는 이 시장 진출을 위해 BPM을 기반으로 한 u시티 서비스용 개방형 SW 플랫폼을 개발했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으로 RFID/USN 미들웨어 개발 참여, 상황인식 처리를 위한 서비스 엔진 개발 등 u시티와 관련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진행해 왔습니다.

최근 u시티 사업은 이명박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분야입니다. 여기에 공공 시장에서 핸디소프트가 가진 경험을 고려하면 u시티 플랫폼은 핸디소프트에 새로운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통합커뮤니케이션(UC), 전사콘텐츠관리(ECM) 등의 시장이 떠오르는 것도 핸디소프트에는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이 분야는 핸디소프트의 핵심역량인 ‘기업 내 지식의 유통’ 및 ‘업무 효율성’과 관계가 있는 분야입니다.

위협

핸디소프트의 최대 고객인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에 최근 온나리 시스템이라는 업무 포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는 정부기관의 업무처리 전 과정을 ‘과제카드’ 및 ‘문서관리카드’ 등을 중심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이를 통해 업무처리 절차를 통합화•표준화하고, 체계화할 수 있습니다.

온나라시스템은 노무현 정부 당시 행정안전부가 발주해 삼성SDS가 개발한 시스템입니다. 이는 온나라시스템이 정부 소유의 시스템이라는 뜻 입니다. 정부 소유의 제품이니 공짜로 나눠주는 것도 정부의 자유입니다. 실제로 정부는 온나라 시스템을 공짜로 각 부처 및 지자체에 나눠주고 있습니다.

정부의 이 같은 행보는 핸디소프트에는 치명적 타격이 될 수 있습니다. 온나라시스템과 핸디소프트 EKP가 경쟁관계에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런 사업적 위협요소보다 핸디소프트에는 더 큰 위협요소가 있습니다. 바로 ‘대주주’입니다. 대주주의 생각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것이 위협요소입니다. 대주주가 관연 SW 사업에 정말로 계속 투자할 것인지 궁금합니다. 서두에서 언급했듯 언제 SW 사업이 팽 당할지 모릅니다.
2009/11/09 18:16 2009/11/09 1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