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언트/서버'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7/21 모바일 오피스, IT역사에서 배워야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이상일 기자의 ‘모바일 오피스 도입 기업, 옴니아 딜레마?’ 라는 포스팅을 먼저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선도적인 기업들이 모바일 오피스를 도입하면서 윈도 모바일폰을 도입했는데, 윈도 모바일 폰 단말기가 없어 곤경에 빠졌다는 내용입니다.

이 기업들이 난관에 빠진 이유는 애플리케이션 호환성 때문입니다. 윈도 모바일에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이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에서는 구동되지 않기 때문에 윈도 모바일폰이 필요한데 제조사들이 더 이상 윈도 모바일폰을 만들지 않아 생긴 문제입니다.

이 같은 플랫폼 문제는 모바일 오피스가 발전할수록 큰 고민이 될 것입니다. 윈도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심비안, 블랙베리 등 시중에 유통되는 모바일 플랫폼만 5-6가지 입니다. 단말기에 대한 직원들의 니즈는 다양합니다. 이런 니즈에 맞춰 모든 플랫폼을 지원하려면 기업내 IT인력이 더 필요합니다. 굉장히 비효율적인 일입니다.

그렇다고 하나의 플랫폼에만 올인하는 것도 위험부담이 있습니다. 앞서 인용한 포스팅에서 보듯 특정 플랫폼에 의존하다가는 단말기 수급조차 어려워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럼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야 할까요?

이 시점에서 IT기술발전의 역사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IT기술의 역사는 메인프레임 시대를 거쳐, 클라이언트/서버 시대, 3-티어 시대를 지나 현재는 웹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현재는 웹의 시대입니다. 그룹웨어, 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 고객관계관리시스템, 공급망관리시스템 등 대부분의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웹상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웹 브라우저 하나로 이 모든 시스템을 사용하게 되는 것입니다.

웹의 장점은 특정 플랫폼에 의존적이지 않다는 것입니다. 운영체제가 무엇이든, 브라우저가 무엇이든 웹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현재 기업들의 모바일 오피스 시스템은 클라이언트/서버(좁은 의미의 C/S) 시대로 되돌아간 모습입니다. 기업들은 모바일 오피스를 위해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서버와 1대1로 연결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 같은 네이티브 시스템은 빠른 성능, 화려한 UI 등의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리케이션 개발, 유지보수 및 관리, 폐기의 라이프사이클이 매우 복잡하고, 많은 인력과 자원을 필요로 합니다.

반면 웹은 UI나 기능 구현에 제약이 있지만 플랫폼에 독립적이고 관리하는데 편리합니다.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이 웹 기반으로 전환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는 모바일 오피스도 웹 기반으로 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굳이 네이티브 애프리케이션으로 모바일 오피스를 구현해 어려움을 자초할 필요가 없습니다. 모바일 화면에 최적화된 웹 페이지만 개발해 기간 데이터와 연결하면 됩니다.

더군다나 웹은 발전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HTML5 등으로 인해 기존 웹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으로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만드는 것은 어쩌면 IT발전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2010/07/21 16:30 2010/07/21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