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시장'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6/15 일본 소프트웨어 시장 공략, 이렇게 하라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해외 진출을 계획할 때 가장 먼저 도전하는 시장이 일본 시장입니다. 일본은 전 세계 2위 규모의 SW 시장(1위는 미국)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지리적으로 가깝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일본 시장에 안착한 국내 SW 기업들은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대부분의 기업들은 변변한 파트너 하나 제대로 구하지 못하고, 이렇다 할 성과도 없이 일본 시장에서 돌아오곤 합니다.

이는 대부분 일본 SW시장의 특수성을 받아들이지 않고 한국에서 하듯이 일본에서 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 가운데 지식경제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글로벌 SW코리아 포럼’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노무라 종합연구소는 유혁 실장이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을 소개했습니다.

유 실장은 일본에 진출할 때 4가지 단계로 나눠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리스터디 ▲프리세일즈 ▲세일즈 ▲포스트 세일즈 단계입니다.

각 단계별로 한국 기업이 어떤 전략을 취해야 하는지 유 실장의 말을 옮깁니다.

프리스터디

일본에 진출하는 국내 SW 기업들이 굉장히 단시간에 뭔가 얻어내기 바라는 기업이 많다. 빨리 얻지 못하면 이게 아닌가 보다 생각하고 접는 경우가 많다. 이는 의사결정권이 없는 실무진 차원에서 일본 시장에 접근하거나, 경영진도 장기적으로 보지 않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일본 시장에 진출할 때는 경영진의 의지가 확고해야 한다.

일본고객의 니즈(Needs)를 파악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파트너와 엔드유저 니즈가 확연하게 다르다는 점이다. 이를 혼동하게 되면 어느 정도 진행하다가 이게 아닌가보다라는 생각이 들 때가 온다. 일본 SW시장은 오랜 기간 발달해 온 시장으로 나름의 특징이 있다. 지역별로 굉장히 다르다. 기능별로도 세분화 돼 있다. 이런 특성에 대한 파트너, 유통구조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프리세일즈

대부분 일본 기업은 한국의 제품이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말한다. 실질적으로 한국 기업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인식의 차이이다. 우리 기업들은 ‘뭘 보여줄까’만 생각하고 뭘 요구할까 생각하지 않는다. ‘뭘 요구하고 어떻게 보여줄까’를 매칭해야 한다. 우리 것에 대한 어필만 하다 보면 현지에서 어필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세일즈

일본 고객들은 귀찮은 일들 많이 요구한다. 제품 보면 금방 알 수 있는 것을 (문서로) 정리해 달라고 요구한다. 문서화에 대해서는 일본만큼 철저하고 발달된 시장 없을 것이다. 이는 일본 시장에 맞춰줘야 한다.

물론 모든 경우에 한국기업이 직접 다 일본시장에 맞출 것이냐? 그렇지는 않다. 일본의 파트너 기업, 일본 내의 조직이 역할을 해 줘야 할 필요 있다.

포스트 세일즈

일본의 엔드유저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 바로 포스트 세일즈 부분이다. 반면 한국 기업이 가장 신경 쓰고 싶지 않은 부분이 이 부분이다. 일본고객들은 SW 유지보수비를 라이선스 대비 18% 이상 지급한다. 그 이유가 이 기능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기업은 파는데 급급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특정 기업에 대해 포스트 세일즈가 빈약하다는 얘기가 나오면 일본 시장에서 확대하는데 굉장히 많은 어려움 있다.

결론 

일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시장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준비가 필요하다. 한국SW기업 CEO를 만나면 대부분 일본 진출에 정부가 지원해 달라고 한다. 그러나 정부의 지원으로 성공한 글로벌 기업은 없다. 특정 시장에 대한 노하우는 자사가 가지고 있어야 한다. 자신만의 채득해야 한다.

프리세일즈 과정에서 자사 제품에 대한 특성과 역량을 이해해야 한다. 일본 시장에 진출할 때 어떤 파트너, 어떤 엔드유저 만날까는 이 부분을 통해 알 수 있다.

세일즈 측면에서 보면 굉장히 단 기간에 성과를 내기 어려운 시장이 일본이다. 아무래도 초기에 시장 목표했다가 성과 안 나오면 철수하거나 매각하는 경우 볼 수 있다. 그러나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 해야 한다.

일본에 진출한 기업들에 대해서 일본 기업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이 일본에서의 철수다. 반면 한국 기업들은 너무 쉽게 진출하고 너무 쉽게 철수 한다. 그것은 나뿐 아니라 한국의 다른 SW 기업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일본 진출과정에서 파트너와의 관계를 통해 많은 기회가 생기는데, 그런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의사결정권 있는 현지 조직이 필요하며, 유지보수에 대한 일본 고객의 기대가 높기 때문에 만족도 높이기 위한 체제가 갖춰져야 한다.
2010/06/15 09:17 2010/06/15 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