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기업협회'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7/30 인터넷 노벨상 수상 운동, 어떻게 보시나요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이 노벨평화상 후보에 오른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인터넷은 전세계 국가와 인종 사이의 장벽을 허물어 개방성을 촉진하고 소통과 토론, 협의 문화 전파를 통해 민주주의 발전과 세계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올해의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라있다고 합니다.

최종 수상여부는 오는 10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The Norwegian Nobel Committee)에서 결정할 예정입니다.

인터넷상에는 인터넷의 노벨상 수상을 위한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IT 잡지 ‘와이어드’ 등의 주도로 시작된 ‘평화를 위한 인터넷’ 운동이 인터넷 사이트(http://www.internetforpeace.org/joinus.cfm)에서 진행중입니다.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 이탈리아 최고의 암 권위자로 잘 알려진 움베르토 베로네시 박사, 이란의 인권운동가이자 2003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시린 에바디 변호사 등이 노벨평화상 후보로 인터넷을 밀겠다고 나선 바 있습니다.

기업들도 이 운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글로벌 인터넷 기업들은 적극적으로 이 운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최근 인터넷기업협회가 이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인기협은 인터넷의 노벨평화상 선정을 위해 이번 캠페인을 적극 지원하고, 열린 의사소통과 민주주의 발전 촉진 등 인터넷이 우리 사회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 구글코리아 등 각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도 국내 네티즌들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할 예정입니다.

만약 인터넷이 2010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게 된다면 인물 혹은 단체가 아닌 사물에 수여하는 첫 사례가 된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인터넷이 노벨상을 수상할 자격이 있다고 보시나요.

인터넷기업협회 허진호 회장은 “지난 10년간 인터넷은 예측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으로 경제 발전에 이바지했을 뿐 아니라 사회문화적인 측면에서도 한 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 없는 수많은 업적을 세웠다. 이는 인터넷을 이용하는 전세계 모든 네티즌들의 힘이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저는 다소 부정적입니다. 인터넷은 하나의 도구일 뿐이고, 도구란 누가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정반대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흔히 드는 예로 칼을 강도가 드느냐, 주방장이 드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인터넷의 노벨상 수상을 추진하시는 분들은 인터넷이 소통을 장려하고, 이를 통한 민주주의의 발전을 이뤘다는 사실을 강조합니다. 맞습니다. 인터넷은 지난 2002년 변방의 정치인이었던 노무현이라는 인물을 한국의 대통령으로 만드는 힘을 발휘했습니다. 이는 정치의 방관자였던 수 많은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소통하고, 참여한 결과였습니다.

미국의 버락오바마 대통령이 인종차별적 시각을 극복하고 미국의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도 인터넷을 통한 소통 때문이라고 일반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점만을 볼 때 인터넷은 비록 사물일지라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할 충분한 자격이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에는 밝은 면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네이버 뉴스에 대한 댓글들을 보고 있노라면 2002년 인터넷 정치혁명이 꿈처럼 느껴집니다. 네이버 뉴스에 달린 댓글 중 상당수는 소통이라기 보다는 배설에 가깝습니다.

또 일방적 마타도어, 명예훼손 등이 인터넷 상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는 사실도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유명 연예인들이 인터넷 댓글 때문에 상처받고 자살을 생각했다는 뉴스를 쉽게 접할 수 있고, 실제로 이 때문에 이 세상을 떠난 연예인들도 있습니다.

인터넷은 때로 대화와 소통으로 증오와 갈등을 치유하기도 했지만, 때로는 증오와 갈등을 유발하거나 증폭시키기도 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 때문에 인터넷 그 자체로 ‘평화의 창’이라고 보기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때로는 평화의 창이었지만, 때로는 증오의 배설구가 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넷이 노벨 평화상을 수상할 가능성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인터넷 자체 보다는 인터넷을 통해 세계평화와 민주주의 발전에 공헌한 사람이나 단체를 찾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덧) 인터넷에 노벨평화상을 주자는 운동이 수상 자체를 목표에 뒀다기 보다는 인터넷을 소통과 민주주의 발전에 이용하자는 일종의 캠페인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2010/07/30 10:16 2010/07/30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