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구글의 플레이스토어에 애플리케이션을 등록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구글의 심사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구글은 31일(미국시각) 전 세게 수만명의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에게 서신을 보내 “앞으로 엄격한 정책을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는 플레이스토어를 애플의 앱스토어처럼 관리하겠다는 뜻으로 읽힙니다.

지금까지 구글의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관리 정책은 ‘자유방임’에 가까웠습니다. 특별한 제한 없이 누구나 쉽게 앱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이는 ‘자유’라는 장점이 있지만 가끔 ‘혼란’을 야기했습니다.

반면 애플의 앱스토어는 애플의 강력한 통제 아래서 작동됩니다. 때문에 애플 앱스토어는 정돈돼 있고, 악성코드도 없습니다. 그러나 가끔은 독단적인 정책 때문에 애플은 ‘독재자’라는 비판을 받기도 합니다.

서신에 따르면, 구글은 앞으로 앱의 이름, 사용할 아이콘, 지불 방식, 개인정보, 스팸, 광고 등을 구글 측이 컨트롤할 예정입니다.

새로운 정책은 오늘부터 적용됩니다. 위반하는 앱은 30일 안에 개정해야 합니다. 그러나 기존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논란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특히 이미 출시한 앱의 이름을 새로운 정책에 맞게 변경하는 것에 반발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번에 고시된 정책 중 대표적인 것을 소개합니다.

콘텐츠 - 성인 콘텐츠는 제한됩니다. 특히 아동 포로노그라피와 관련된 콘텐츠는 절대 관용을 베풀지 않을 것이라고 구글 측은 단언하고 있습니다. 만약 아동 포르로그라피와 관련 콘텐츠가 발견되면 당국에 신고하고 플레이스토어에서 삭제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 외에 폭력물이나 혐오연설, 불법행위, 갬블링 등 다양한 콘텐츠가 제한됩니다.

과금 정책 – 애플리케이션과 관련된 과금은 다운로드 할 때도, 앱 내에서 과금할 때도 구글의 시스템을 사용해야 합니다. 다만 앱 밖에서 소비되는 상품이나 콘텐츠, 물리적인 상품(신문이나 잡지 등)은 예외입니다.

월정액(Subscription)으로 이미 지불한 금액은 환불하지 않는 것이 구글의 정책입니다. 다만 개발자들은 좀 더 유연한 방식을 채택해도 좋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환불 자체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라기 보다는, 구글이 이 복잡한 일(고객불만 등)에 개입하고 싶지 않은 듯 보입니다.

이름 및 아이콘 – 구글은 모방을 금지하기 위해 앱의 이름과 아이콘을 통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다른 기업의 이름을 도용하거나 이름 및 아이콘이 유사한 앱을 만들면 안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상표권이 그렇듯 모방과 도용을 판단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앱의 이름이나 아이콘이 비슷하다는 구글의 판단에 앱 개발자가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개인정보 – 타인의 개인정보를 훔치는 앱이나 바이러스, 결함이 많은 앱, 트로이 목마, 멀웨어 등을 금지한다는 항목입니다. 사실 이는 당연한 정책일 것입니다.

스팸 – 이메일을 반복해서 중복적으로 보내는 앱이나, 잘 검색되기 위해 관련이 없는 키워드를 나열한 앱, 등급을 높게 얻기 위해 유인책을 쓰는 앱, 자동 툴에 의해 제출된 앱, 사용자의 승인을 얻지 않고 SMS(이)나 메일을 보내는 앱은 제한됩니다.

구글은 이 같은 정책을 도입하는 이유에 대해 플레이스토어에서 유통되는 앱의 품질을 높이고, 안드로이드 생태계의 사회적 평가 및 이미지 향상을 위해서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2012/08/02 23:38 2012/08/02 23: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세계 IT업계 이목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1’로 집중된 가운데, 애플이 6일(미국 현지시각) IT업계에 또 하나의 화두를 조용히 던졌습니다. ‘맥 앱스토어(Mac App Store)’를 오픈한 것입니다.

‘맥 앱스토어’는 맥OS용 컴퓨터 프로그램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장터입니다. 아이폰∙아이패드로 앱스토어에 접속해 ‘앱’을 다운로드 하듯, 이제는 맥북이나 아이맥 등 맥 컴퓨터에서도 간단한 조작만으로 컴퓨터 프로그램을 설치해 이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물론 이미 앱스토어라는 개념이 IT업계 전반으로 확산된 상황에서, 맥 앱스토어가 신선한 등장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누구나 쉽게 예상할 수 있는 전개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맥 앱스토어는 어쩌면 SW 업계 산업 지형을 바꾸는 ‘날개 짓’이 될지도 모릅니다. 특히 SW 유통산업에는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현재 컴퓨터용 프로그램(SW)는 일반 공산품과 유사한 형태로 시장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제조업체-총판-대리점으로 이어지는 구조입니다.  제조업체(벤더)가 주로 연구개발을 통해 SW를 생산하면, 이를 총판과 대리점을 거쳐 소비자에게 전달되게 됩니다.

예를 들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10는 미국본사 개발해 한국MS를 거쳐 다우데이타, 소프트뱅크 등 총판에 전달됩니다. 총판은 이를 대리점 및 리셀러에 넘기고 이들이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합니다.

아이폰 앱스토어에 영향을 받아 안드로이드 마켓, 윈도마켓플레이스 등이 탄생했듯, 애플 맥 앱스토어 이후 윈도 앱스토어도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윈도8에 윈도 앱스토어가 탑재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윈도 앱스토어가 등장하고, 많은 이들이 이를 이용한다면 현재의 SW 유통구조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SW가 더 이상 공산품처럼 유통되는 것이 아니라, 온라인게임이나 디지털 음원 등 디지털 콘텐츠처럼 유통되는 것입니다. 공급업체와 소비자만 있을 뿐 중간상이 필요없게 됩니다.

외신에 따르면, 맥 앱스토어는 일반 맥용 소프트웨어보다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고 합니다. 유통마진을 빼고 애플이 직접 공급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아마 윈도용 앱스토어도 마찬가지 일 것입니다. 이 경우 SW 유통업계는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을 것입니다. 값싼 직거래 장터가 눈 앞에 있는데 비싼 소매상을 이용할 필요가 없게 되기 때문입니다.

물론 윈도 앱스토어가 등장해도 기업 소비자가 이를 이용할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기업들은 단순히 SW를 한 카피, 두 카피 사는 것이 아니라 대량으로 사기 때문에 할인율이 큽니다. 또 SW 업체들은 볼륨 라이선스나 사이트 라이선스 등 다양한 라이선스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앱스토어 대신 협상이 가능한 총판이나 대리점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협상의 여지가 적은 중소기업이나 개인들은 윈도 앱스토어가 저렴한 SW를 공급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앱스토어의 등장은 또 SW불법복제 문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입니다. 지금 국내에서 대부분의 개인은 불법으로 SW를 이용합니다. 하지만 앱스토어 방식이 될 경우 탈옥 등의 특별한 트랙킹 기법을 쓰지 않으면 불법SW 사용자체를 막을 수 있을 것입니다.

결국 컴퓨터용 앱스토어의 등장이 그 동안 불법으로 방치됐던 개인 소비자들을 합법적인 소비자로 전환시키고, 소프트웨어 산업 자체를 한 단계 발전시킬 수 있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2011/01/07 16:21 2011/01/07 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