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퀄로'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6/14 행복한 IT 개발자, 가능한 일일까 (2)
지난 주 금요일 MS의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관련 개발자 행사인 ‘SQL 언플러그드’ 행사에 취재차 참석했습니다. SW 및 DBMS 기술자가 아닌 제가 이해하기에는 난해한 이야기들이 많아서 조금 힘들었습니다.

기술적인 이야기들은 저에겐 외계어에 불과한 만큼, 저의 관심을 끈 주제는 SQL PASS 한국지부 대표이자 씨퀄로 정원혁 대표 컨설턴트의 ‘IT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라는 강연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이런 강연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은 대부분의 IT인이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실제로 IT,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야근과 월화수목금금금으로 이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며, 스스로 3D(Difficult, Dirty, Dangerous)를 넘어 4D(dreamless) 분야에서 일한다고 자조하기도 합니다.

실제로 SW개발자 중에 자신의 자녀에게 SW 개발을 가르치겠냐고 물어보면, 대부분 “절대 하지 않겠다”고 답할 정도입니다.

원인은 다양합니다. IT(SW)에 관심 없는 정부, 장기적인 연구개발보다는 눈앞의 매출에 급급한 회사 경영진, 왜곡된 산업구조, 대기업의 횡포 등등이 주된 문제점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이 같은 현실에서도 행복한 IT 개발자가 될 수 없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이날 강연자인 정원혁 대표는 스스로 “취미가 일이어서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정 대표는 국내에서 MS SQL 서버 분야에서는 최고라고 손꼽히는 전문가입니다. 정 대표가 제시하는 행복한 IT인이 되는 방법론을 전해드립니다. 그는 다른 사람도 행복한 IT인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첫 번째는 ‘의사소통’입니다. 기술에 집착해서 새로운 것이 나왔다고 열심히 공부하고, 굳이 안 써도 되는 것을 굳이 써서 다른 사람과의 벽을 쌓으면 행복한 IT인이 될 수 없다고 합니다.

정 대표는 “IT에 대해서 기술 얘기만 하는 사람들은 문제가 있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이 뭘 요구하는가 알아내고 내가 하는 수고에 대해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그의 전문분야인 DB의 경우 “가장 중요한 언어는 행단위처리가 아니라 집학지향적 언어”라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인정하는 말을 하고, 시간을 함께 보내야 하며, 선물 및 봉사, 육체적 접촉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는 “기본에 충실하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모델링을 대충하면 DB는 끝없이 꼬여갑니다. 결국 기초공사를 튼튼히 하고, IT가 취미가 돼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세 번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눔의 미학’이라는 것이 정 대표의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흔히 “며느리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우리나라의 전문가들이 자신의 기술을 꽁꽁 감추는 현상은 어쩌면 '미덕'으로 포장돼 왔습니다.하지만 “나는 공유 안 하겠지만, 너는 IT발전을 위해 공개하라”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가장 많이 배우는 사람은 가르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형제를 분석해 보면 형이나 누나가 동생보다 IQ가 높은데, 그것은 형(누나)가 동생에게 무언가를 가르치려고 노력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정 대표는 “지식을 공유하면 IT하는 것이 즐거워진다”고 강조했습니다.
2010/06/14 14:25 2010/06/14 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