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발머'에 해당되는 글 2

  1. 2010/01/08 구글 넥서스원 음성인식, 우리도 할 수 있을까
  2. 2009/11/10 MS는 왜 곰TV를 따라할까? (3)


`1990년대 후반 영화배우 안성기씨가 TV에서 “본부! 본부”를 외치는 모습이나, 김혜수씨가 휴대폰에 대고 “우리~집”이라고 속삭였던 휴대폰 광고를 기억하십니까? 휴대폰에 내장된 음성 다이얼링 기능을 소개하기 위한 광고들이었죠.


하지만 인상적인 광고에도 불구하고 음성 다이얼링 기능을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낮은 음성인식률 때문입니다. 요즘 나오는 휴대폰에도 음성 다이얼링 기능이 있더군요. 하지만 그 때의 학습효과 때문일까요? 그 때보다 훨씬 음성인식률이 높아졌음에도 음성 다이얼링 기능을 사용하는 사람을 주변에서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이처럼 음성인식 기술은 꽤 오랫동안 촉망받아온 IT기술이었지만, 지금까지는 성공사례가 많지 않았습다. 응용분야가 무궁무진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을 끌었지만, 기술이 기대만큼 따라주지 못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최근 다시 음성인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 구글이 선보인 스마트폰 ‘넥서스원’ 중에 눈에 띄는 기능이 바로 이 음성인식입니다. 넥서스원에 탑재된 안드로이드 2.1에서는 모든 텍스트를 음성으로 작성할 수 있도록 보이스 키보드가 장착돼 있다고 합니다. 음성 다이얼링 기능은 기본이고, 음성으로 이메일을 보내거나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것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물론 웹검색도 음성으로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직접 넥서스원을 사용해 보지 않아서 얼마나 정확하게 음성을 인식하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만, 꽤 좋은 성능을 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구글의 음성인식 기술은 구글이 직접 개발한 것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비슷한 기술을 보갖고 있죠. MS의 스티브 발머 사장은 7일 미국 라스베가스 CES 전시회에서 태블릿 PC를 들고나와 “더 이상 키보드는 필요 없다”고 말했습니다. 터치와 음성인식이 키보드를 대신한다는 것입니다.

구글이나 MS 같은 회사들이 직접 음성인식 기술 개발에 매진한다는 것은 이 기술이 얼마나 많은 가치를 가진 것인지 짐작케 합니다. 그러나 아직은 구글∙MS의 음성인식 기술이 세계 최고는 아니라고 합니다. 세계에서 최고의 기술은 뉘앙스 커뮤니케이션이라는 회사가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MS나 구글, 뉘앙스커뮤니케이션이 한국어 음성인식을 위해 과감한 투자를 할 가능성은 높지 않습니다. 한국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한국인밖에 없고, 한국 시장은 너무 작아서 투자 매력도가 떨어지죠.

결국 한국어 음성인식은 국내 기술로 해결해야할 숙제입니다.
그럼 국내 음성인식 기술은 어디까지 와 있을까요?

1990년대 말이나 2000년대 초반만 해도 국내에도 음성인식 분야에 뛰어든 많은 회사들이 있었습니다. 대부분 벤처기업이었죠. 하지만 음성인식은 하루아침에 가능한 기술이 아닙니다. 지속적인 연구와 그에 걸맞는 투자가 병행돼야 하는 매우 어려운 분야입니다.

그래서 벤처기업이 도전하기에는 매우 어렵습니다. 많은 벤처기업들이 음성인식 분야에 뛰어들었지만, 대부분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물론 아직까지 살아남아 연구개발을 지속하는 회사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음성인식보다는 다소 쉬운 기술인 음성합성이나 TTS(문자를 음성으로 변환하는 기술) 등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어 음성인식이 엉망은 아닙니다. 이미 음성인식 기술은 우리 일상에 많이 퍼져 있습니다. 최근 현대-기아자동차를 구매한 분은 아실 것입니다. 현대∙기아차의 최신 모델에는 오디오-비디오 내비게이션이 내장돼 있습니다.

일반적인 내비게이션에도 음성인식 기술이 포함된 제품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파인디지털의 ‘파인드라이브 보이스’입니다. 운전중에 위험하게 목적지를 손으로 입력하지 않고, 말로 목적지를 입력할 수 있습니다.

또 어제(7일)에는 KTH가 모바일 맛집 검색에 음성인식을 접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스마트폰(옴니아)에 “신사동 TV에 반영된 맛집”이라고 말로 입력하면, 결과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KTH는 앞으로 파란 웹 검색에도 이를 반영할 계획인 것 같습니다.

파인디지털이나 KTH의 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이전받은 것입니다. ETRI는 음성인식처럼 많은 투자가 필요한 기술에 대한 연구를 대신하고 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ETRI 음성처리연구팀 이윤근 팀장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의 음성인식 기술 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에서 크게 모자라지 않다고 합니다. 물론 음성인식도 분야마다 상황마다 각기 다르지만 현재 ETRI 기술은 90% 이상의 음성인식률을 보인다고 합니다.


어쩌면 한국어 음성인식 기술이 더 발전하면 제가 기사도 말로 쓰는 시대가 올 지도 모르겠습니다.
2010/01/08 12:56 2010/01/08 12:56

지난 2일 마이크로소프트 스티브 발머 회장은 방한한 자리에서 “TV 수신카드나 셋톱박스 없이 PC만 켜면 방송을 즐기는 시대가 한걸음 더 앞으로 다가왔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한국MS는 iMBC와 중앙일보, EBS, CJ 오쇼핑 등의 콘텐츠를 윈도7 미디어센터를 통해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스티브 발머 회장의 힘 때문일까요? 이번 발표는 거의 모든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됐습니다. 저도 언뜻 ‘우와 대단하군, TV수신카드 없이 컴퓨터로 TV를 보다니…’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곧 깨달았습니다. ‘어라, 이거 곰TV랑 뭐가 다르지?’

그렇습니다. 스티브 발머 회장과 방송국 고위관계자가 총동원된 대단한 무대였지만, 발표내용은 사실상 ‘곰TV’와 다를 것이 없었습니다. 지금도 곰플레이어나 다음 팟 플레이어를 통해 얼마든지 TV를 볼 수 있습니다. 물론 TV수신카드가 필요하지도 않습니다.


곰TV에는 각 공중파 드라마부터 게임TV, 스포츠, 케이블 채널 등의 콘텐츠가 총망라돼 있습니다. 그러나 MS의 발표에는 겨우 3~4개 방송국만 참여했을 뿐입니다. 사실 이번 MS의 발표는 곰TV와 비교하기도 민망한 수준입니다.

물론 MS도 앞으로 콘텐츠를 많이 확보하겠지요. 그렇다고 곰TV보다 얼마나 더 훌륭한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을까요? 아마 큰 차이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왜 MS는 이런 사업을 시작한 것일까요? 콘텐츠 유통을 통한 광고 수입을 위해서? 그것은 아닙니다. MS는 이번 제휴를 통해 금전적 혜택을 얻는 것이 없습니다. MS는 콘텐츠에 광고를 첨부하지도 않을 계획입니다. 방송국이 제공하는 유료 콘텐츠는 유료로, 무료 콘텐츠는 무료로, 추가 비용없이 사용자들에 공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돈도 안 되는 일을 MS는 왜 벌이고 있을까요?

일부 언론에서는 “데스크톱을 주력으로 하는 MS가 TV의 역할을 PC가 대신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해석했더군요. 하지만 PC로 TV를 볼 수 있다고 해서 PC가 TV를 대신할 수 있을까요? TV를 보기 위한 PC 시장이 급성장할까요? 가능성이 낮아 보입니다.

MS가 이런 일을 벌이는 이유는 PC 시장 때문이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PC 시장은 이미 성장할 만큼 성장했고, 이 시장의 운영체제도 MS가 90% 이상 장악한 상황입니다. 스티브 발머까지 동원할 만큼 가능성이 많은 시장이 아닙니다.

MS의 목표는 오히려 PC보다는 모바일과 TV에 있는 것 같습니다. PC로 TV를 보는 것은 모바일과 TV 플랫폼 시장을 염두에 둔 ‘미끼’라는 생각입니다.

이를 위한 핵심 기술은 ‘윈도’ 운영체제와 ‘DLNA’입니다. DLNA는 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의 준말입니다. 디지털 콘텐츠를 서로 유무선 통신을 이용해 다른 기기에서 공유하는 기술입니다.


물론 PC, 모바일, TV 모든 기기의 플랫폼을 ‘MS’로 통일할 때 가능한 이야기 입니다. 모바일 기기에는 윈도 모바일 운영체제 있어야 하고, TV에는 엑스박스(X-BOX)가 셋톱박스 대신 연결돼 있어야 합니다.



PC는 방송콘텐츠를 수집하고, 엑스박스가 연결된 TV나 윈도 모바일 운영체제 기반의 스마트폰에서 이를 공유하자는 것이 MS의 생각입니다.

결국 MS의 구상은 PC 운영체제를 더 팔아보겠다는 것이 아니라 PC의 힘을 이용해 모바일과 TV 플랫폼을 장악해 보겠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앞으로 방송국이 재미있는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수록, MS가 윈도 모바일 기기나 엑스박스 게임기가 더 많이 팔리는 상황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2009/11/10 11:50 2009/11/10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