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런'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5/07 한컴-안철수연구소, 친구에서 적으로 돌아서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안철수 연구소 김홍선 대표(左) 한컴 김영익 대표(右)


지난 해 11월 대표적인 국산 소프트웨어 업체들인 안철수연구소(이하 안연구소)와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전방위적 사업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습니다. 이 협력을 통해 결합제품 출시, 기술개발, 온라인 공동 마케팅 등 포괄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두 회사는 밝혔습니다.

두 회사의 협력은 1세대 ‘국민벤처’끼리의 협력이라는 점에서 IT업계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같은 제휴에 금이 가는 모습이 곳곳에서 보입니다. 사실상 양해각서는 없었던 일이 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들립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안연구소가 최고마케팅책임자(CMO)로 한컴 출신의 김수진 전무를 영입한 것입니다. 김 전무는 안연구소에서 전사통합 브랜드마케팅 전략 총괄, 제품 로드맵 및 전략 수립, 신선장 비즈니스 발굴 및 기획 등을 담당하게 된다고 합니다.

김 전무는 지난 2006년 12월 한컴 최고운영책임자(COO)에 부임한 이후 제품 개발을 제외한 전 부문을 이끌었던 인물입니다. 지난 해 6월 프라임그룹이 셀런에 한컴을 매각하기 직전에는 대표까지 역임했습니다.

그런데 김 전무와 현재 한컴 경영진과는 매우 사이가 좋지 않습니다. 김 전무가 한컴의 셀런에스엔 유상증자 참여 등에 반대하면서 현 한컴 경영진의 눈 밖에 난 것입니다. 김 전무는 이를 대주주의 전횡이라고 봤습니다. 한컴 김영익 대표도 김 전무가 이런 김 전무가 예뻐 보일 리 만무할 것입니다.

이후 한컴 김 대표가 횡령 및 배임혐의로 기소되면서 사태는 더욱 악화됐습니다. 김영익 대표는 기소된 이후 김수진 전무를 대기발령 내는 등 사실상 해임했고, 이후 김 전무를 따르던 임원도 일부 퇴사한 상태입니다.

이처럼 현재 한컴 경영진과 갈등을 빚어온 김수진 전무를 안연구소가 영입했다는 것은 안연구소가 한컴 경영진과 등을 돌린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안연구소도 한컴에 감정이 좋지 않은 상태입니다. 한컴 대주주인 셀런 김명민 전 대표가 SGA와 한컴 매각에 대한 논의를 했다는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SGA는 최근 급부상하는 보안업체로, 지난 1~2년 여러 인수합병을 통해 몸집을 키우면서 안연구소를 위협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만약 SGA가 한컴을 인수한다면 안연구소에 큰 위협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컴이 가진 정부 및 공공기관, 학교 등에 대한 영업망을 SGA가 획득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국내 정보보호 업체 입장에 보면 공공부문은 매우 큰 시장입니다. 안연구소는 이 시장을 장악하면서 국내 최대 보안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한컴도 마찬가지입니다. 공공부문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는 정부부처에서부터 시골 지방자치단체까지 영업망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SGA가 한컴을 인수하고 싶어하는 가장 큰 이유도 이 영업망을 얻기 위한 것입니다.

결국 SGA가 한컴을 인수하면 안연구소는 한컴의 영업망과 경쟁해야 합니다. 아마 이는 안연구소로서도 쉽지 않은 경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지난 20년간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을 대표해온 두 회사의 미묘한 관계에 있습니다. 지금까지 두 회사는 친구도 적도 아니었습니다. 친구가 되자고 새끼손가락을 걸었더니, 6개월만에 어느새 적이 될 상황에 놓인 것입니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비즈니스의 세계입니다.
2010/05/07 11:41 2010/05/07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