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없는 세상은 IT업계가 그려온 오래된 꿈이다. 많은 IT전문가들은 컴퓨터와 인터넷의 발달이 종이를 대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만했지만, 종이는 여전히 정보를 전달하는 가장 중요한 매체다.

하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태들릿의 발달로 IT업계의 꿈이 이뤄질 수도 있다. 종이의 가장 큰 장점인 이동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디바이스이기 때문이다. 이에 맞춰 종이를 대신할 수 있는 모바일 앱들도 잇달아 등장하고 있다. 종이를 대신하는 모바일 앱 베스트5를 소개한다.

쓰레기통으로 직행하는 전단지를 대신하는 배달의민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전단지 및 광고책자는 배달 음식점의 가장 큰 홍보수단이었다. 얼마 전까지 아파트 입구에 들어서면 배달 음식점을 소개하는 광고 책자들이 다양하게 늘어져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가정에서도 싱크대 서랍을 열면 전단지나 광고책자가 수북이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배달의민족과 같은 배달앱은 광고전단지와 광고책자를 사라지게 만들고 있다. 최근 젊은 배달음식점 사장님들은 아예 광고전단을 만들지 않는다. 대신 배달의민족과 같은 배달앱에 광고를 한다.

종이 쿠폰 대신 모바일 스탬프, 쿠폰을 먹은 ‘YAP’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폰북을 기억하는가? 각종 쿠폰정보가 담긴 책자다. 점선을 따라 쿠폰을 잘라내서 음식점에 제출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젠 쿠폰북은 필요없다. ‘YAP()’과 같은 앱들 때문이다. 앱 하나만 설치하면 스마트 폰에서 쿠폰 적립이 가능하다. 아이팝콘과 열두시가 제휴를 맺고 출시한 ‘YAP()’은 모바일 스탬프, 쿠폰 서비스, 멤버십, 결제수단 등을 제공한다.

의 모바일 스탬프는 커피숍이나 음식점 등에서 발행하는 종이스탬프를 스마트 폰에 담아 그대로 구현했다. 종이스탬프 대신 매장마다 비치된 고유의 전자 도장을 스마트 폰에 직접 찍으면 바로 적립이 가능하고 적립된 스템프는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선 여려 개의 종이 쿠폰을 일일이 지갑 속에 넣고 다닐 필요가 없고, 잃어버릴 염려도 없다. 가맹점 쪽에서도 종이 쿠폰을 준비할 필요가 없다.

이제 팩스도 모바일 앱으로 엔팩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팩스를 보내고 받을 때도 종이가 필요 없다. 다우기술에서 출시한 엔팩스는 팩스기기가 없어도 인터넷상에서 팩스 수신, 발신업무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인터넷 팩스 서비스로 시작해 인기를 끌어 모바일 앱으로도 출시됐다.

스마트폰 사용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폰에서 찍은 사진이나 휴대폰 안의 파일을 바로 상대방 팩스로 전송할 수 있고, 수신된 팩스를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도 있다. 엔팩스 홈페이지에서 팩스번호를 신청하면 상대방이 보낸 팩스문서를 휴대폰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수신 받은 팩스는 휴대폰상에 이미지 형태로 저장이 가능하다.

스마트 폰 화면에 바로 인쇄할 수 있는 앱, 인쇄 용지 대신 맙프린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쇄할 때 사용되는 종이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모바일 프린트 앱이 있다. 이앤비소프트에서 2011년에 출시한 맙프린터앱을 사용하면 인터넷에서 찾은 정보나 문서들을 스마트 폰 화면에 인쇄할 수 있다.

웹 사이트 등에서 찾은 정보나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한글 문서 등을 종이에 인쇄하지 않고 간단한 방법으로 원하는 부분만을 발췌해 모바일 기기에 인쇄할 수 있는 서비스다. 맙프린터 홈페이지를 통해 PC용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원하는 부분을 선택해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내 스마트 폰에 인쇄하기버튼을 눌러주면 스마트 폰 화면으로 받아볼 수 있다. 프린터에 들어가는 전력과 종이를 절약할 수 있다.

명함지갑 대신 앱 하나면 된다, 종이 없는 모바일 명함 프로필 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 시대에는 명함도 더 이상 종이 형태가 아니다. 드라마앤컴퍼니가 출시한 프로필미는 쉽고 간편하게 모바일 명함을 만들고, 전달하고, 보관할 수 있는 앱이다. 프로필미로 만들어진 모바일 명함은 프로필 이미지, 자기소개 글, SNS 링크들을 포함하여 좀 더 세련되게 를 각인시킬 수 있다. 연락처 정보들은 클릭 한 번으로 연결이 되고, 나와 비즈니스에 관련된 이미지, 동영상을 명함과 함께 보여줄 수도 있다.

모바일 명함은 카톡, 문자, 그 외 SNS를 통해서 손쉽게 전달할 수 있으며, 인터넷 페이지로 열어볼 수 있기 때문에 앱을 설치하지 않은 사람에게도 보낼 수 있다. 받은 모바일 명함을 프로필미 명함첩에 담아 두었다가 필요할 때마다 스마트폰에서 검색해 찾아 볼 수 있는 보관 서비스도 같이 제공된다.

2014/09/22 15:06 2014/09/22 15:06

최근 배달앱 수수료에 대한 비난이 많다. 그렇지 않아도 힘없고, 약한 자영업자들에게 빨대를 꽂는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것이 비난의 주요 요지다. 또 이들의 수수료가 지나치게 높아서 자영업자들이 닭, 치킨, 짜장면 등등을 팔아도 남는 것이 없다는 이야기는 정설로 받아들여진다.

물론 대한민국의 자영업자 대부분은 현재 힘들고, 배달앱에 수수료를 내면 수익이 줄어드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비난을 할 때는 하더라도 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해야 한다. 잘못된 정보, 불명확한 정보는 소비자들의 피해를 가중 시키고 배달앱 업체들의 명분을 키워줄 뿐이다.

예를 들어 지난 9일 오마이뉴스의 한 보도를 보자.

배달앱 사용에 부정적인 의향을 밝힌 소비자는 배달앱 주문 경험이 없는 차아무개(30)씨뿐이었다. 그는 "배달앱 수수료가 과도한 수준이라 업주들이 힘들어한다는 기사를 봤다"면서 "평점이 좋은 가게를 배달앱에서 확인한 후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전화번호를 찾아 주문한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과 다르다. 배달앱의 수수료는 바로결제를 통해 주문할 때만 발생한다. 배달앱으로 전화를 걸어 주문해도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니 차 아무개씨처럼 굳이 배달앱에서 확인한 후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전화번호를 찾아 주문할 필요는 없다. 배달앱에서 평점이 좋은 가게를 발견했다면 전화주문만 클릭(터치)하면 된다.(단 요기요는 전화주문 기능이 없다.)

수수료도 살펴보자.

배달앱 빅3 중에 수수료가 가장 저렴한 곳은 배달통이다. 배달통의 기본 수수료는 11%(VAT포함). 여기에 치킨, 중식, 한식(분식) 등 마진이이 낮은 업종의 수수료는 8.8%(VAT포함). 이중 결제대행(PG)업체가 가져가는 결제수수료는 3.5%. 즉 치킨을 판매한 자영업자가 배달통에 내는 수수료는 4.5%.

배달의 민족은 배달통보다 조금 수수료 체계가 복잡하다. 배달의민족의 수수료는 13.8%(VAT포함). 여기서 부가세와 결제수수료 3.5%를 빼고, 배달의민족이 가져가는 수수료는 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는 콜센터를 기준으로 한 것이다. 즉 사용자가 배달의민족 앱으로 바로결제를 했을 때 배달의민족 측 직원(외주)이 음식점에 전화해 대신 주문하는 시스템을 이용하면 9%의 수수료를 내게 된다. 배달 음식점 사장님 중에는 노년층도 적지 않기 때문에 문자메시지나 앱 등을 이용한 주문을 거부하는 경우도 많다. 배달의민족 측 입장에서는 이를 위해서는 콜센터 비용이 더 들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수수료를 높게 받는다.

반면 문자로 주문을 받으면 이보다 1%가 저렴하다. 사용자가 배달의민족 앱에서 바로결제하면, 음식점 사장님에게 문자로 주문정보가 들어가는 것이다. 배달의민족 측 입장에서는 콜센터 비용이 절감되기 때문에 이를 선호한다. 3개월 이상 배달의민족과 계약을 맺은 음식점은 1% 더 할인을 받는다. 이 경우 배달의 민족에 내는 수수료는 7%가 된다.

가장 저렴한 것은 배달의민족 전용 단말기()를 이용하는 것이다. 이는 기본 수수료가 7%. 여기에 3개월 우대 할인이 1%. 이를 적용하면 수수료는 6%. 또 업소별 전월 주문완료 100건 이상 업소는 익월 수수료에서 0.5% 할인돼서 모든 할인을 받으면 수수료는 5.5%.

배달의민족 전용 단말기는 현재 월 9000원인데, 회사 측은 이를 조만간 무료화할 방침이다.

요기요는 공식적으로 수수료를 밝히지 않고 있다. 매출, 수익, 콜수 등 다양한 변수에 의해 계산되며 10~20% 사이에서 수수료가 결정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요기요의 경우 수수료는 비싸지만 광고료가 없다는 점이 장점일 수 있다. 다른 배달앱의 경우 앱에서 상위노출을 원할 경우 광고료를 지불해야 하는데, 요기요는 따로 광고료를 받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점 사장님들이 배달앱을 이용하면서 수수료를 내지 않는 방법도 있다. 바로결제를 허용하지 않으면 된다. 참고로 내가 거주하는 지역의 경우 거의 모든 중국음식점에서 바로결제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다만 배달의민족의 경우 최상단 노출 광고인 울트라콜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바로결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도 있다.

2014/08/13 09:45 2014/08/13 0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