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태넌시'에 해당되는 글 1

  1. 2012/10/10 오라클의 변신은 무죄(?)…“클라우드만이 살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로벌 공룡 IT 기업 오라클의 화려한 변신이 화제입니다. 오라클은 지난 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연례 고객 컨퍼런스인 ‘오라클 오픈월드 2012’를 개최했습니다. 외신을 통해 전해진 행사 소식을 살펴보면 온통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이야기뿐입니다.



행사 시작 직전 래리 앨리슨 오라클 회장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대형 인수보다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한 내부 성장에 주력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신제품 및 서비스가 쏟아졌습니다.


이는 일종의 자기배반입니다.  래리 앨리슨 회장은 그 동안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해 “하나도 새로울 것이 없는 마케팅 용어인 헛소리”라거나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미 다 있는 것을 다시 한 군데 몰아넣고 재정의한 것에 불과하다”는 말을 자주했습니다.


그러나 오라클과 래리 앨리슨 회장은 확실히 변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제 오라클의 전략의 핵심이 됐습니다.


대표적으로 오라클은 이번 행사에서 인프라 서비스(IaaS, Infrastructure as a Service)를 새롭게 출시했습니다. 아마존 EC2나 KT 유클라우드와 같은 사업을 오라클이 한다는 것입니다. 오라클은 이미 소프트웨어 서비스(SaaS, Software as as Service)와 플랫폼 서비스(PaaS, Platform as a Service)를 진행중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의 세 가지 형태인 SaaS, PaaS, IaaS를 모두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런 회사는 구글밖에 없습니다.


또 오라클은‘오라클 프라이빗 클라우드’라는 것도 추가했습니다. 고객은 자사의 데이터 센터에 오라클 인프라를 설치하고,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으로 활용하라는 것입니다. 고객에게 대여하는 장비는 오라클이 소유하고, 운영 관리, 업그레이드도 오라클이 합니다. 오라클 클라우드를 방화벽 내에서 이용하라는 접근법입니다.


오라클의 핵심 제품인 ‘DB’도 클라우드 환경에 맞게 재설계 됐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소개된 오라클 DB 12c는 ‘컨텐이너’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습니다. 기업들은 컨테이너 DB를 구축하고, 거기에 플러그 DB를 플러그인하는 형태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한 컨테이너 속의 플러그인 된 DB들은 컨테이너의 자원을 공유하지만, 논리적으로 분리돼 있습니다.


래리 앨리슨 회장은 이에 대해 “세계 최초의 멀티 테넌트를 지원하는 데이터베이스”라고 말했습니다. 한 때 래리 앨리슨 회장은 “멀티 태넌시는 끔찍한 기술”이라고 비난한 바 있을 정도도 이에 대해 비판적이었습니다. 여러 기업이 DB를 공유하는 것은 재앙이라는 주장입니다.


그랬던 래리 앨리슨 회장이 이제는 스스로 멀티-태넌시를 가능케하는 기술을 제공하겠다고 나섯습니다. 스스로 끔찍한 기술이라던 멀티-태넌시를 더 잘 구현하기 위해 오라클 DB 아키텍처를 바꾼 것입니다.


오라클과 래리 앨리슨의 이같은 변신은 놀랍습니다. 그러나 클라우드 컴퓨팅을 외면한채 IT산업에서 살아남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오라클의 변신은 무죄!
2012/10/10 10:50 2012/10/10 1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