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5/06 아이언맨2에서 만난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회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5일)는 휴일을 맞아 극장 나들이를 했습니다.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아이언맨2의 흥행에 저도 동참한 것이지요.

아무런 사전정보 없이 영화를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오라클 래리 엘리슨 회장이 영화에 등장하더군요. 평소에 괴짜로 통하는 엘리슨 회장이지만, 영화에서 만날 줄은 몰랐습니다. (참고로 래리 앨리슨 회장은 요트, 스포츠카를 수집광으로 IT업계의 악동으로 통합니다. 빌게이츠∙스티브잡스 등 IT업계의 유명 인사들이 절제된 사생활로 알려져 있는 반면 엘리슨 회장은 자신의 취미를 위해 엄청난 돈을 쓰고, 여성과의 데이트를 즐기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엘리슨 회장은 영화초반 스타크 엑스포 개막식에 등장해, 토니 스타크(아이언맨)에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입니다”라고 악수를 청합니다. 잠깐 스쳐 지나가는 장면이지만, 엘리슨 회장을 아는 사람이라면 매우 흥미로운 장면이었을 것입니다.

엘리슨 회장이 아이언맨2에 등장한 것은 오라클이 이 영화의 스폰서를 맡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언맨2를 후원하고, 이를 통해 자사의 브랜드를 마케팅하려는 것입니다. 일종의 PPL(제품간접광고)인 셈입니다.

영화 중후반 주인공이 악당 전화의 발신지를 추적하면서 ‘오라클 네트워크에 들어간다’는 표현이 나오기도 합니다.

영화 제작사인 ‘마블’이 오라클의 고객사라는 점도 후원의 배경입니다. 출판회사에서 시작된 마블사는 스파이더맨, 아이언맨, 헐크, 판타스틱4, 엑스맨을 만들어내면서 지난 6년간 최고의 마케팅 파워하우스로 탈바꿈했습니다. 오라클은 자사의 제품이 마블의 성장과 함께 했다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마블은 오라클의 전사적자원관리 솔루션을 비롯해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솔루션, 콘텐츠관리 솔루션 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오라클이 아이언맨2를 통해 전하고 싶은 마케팅 메시지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합해 완전한 IT시스템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사람과 기계가 통합돼 영웅이 탄생했듯,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통합된 완성체가 오라클이라는 메시지입니다.

물론 다소 억지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썬마이크로시스템즈를 인수한 이후 단순 소프트웨어 회사가 아니라는 점을 내세우고 싶은 오라클의 마음이 담겨있는 듯 보입니다.

덧) 그러고 보니 래리엘리슨 회장과 영화 속 토니 스타크 회장은 외모도 좀 닮은 것 같지 않나요? 턱수염 때문인지 비슷해 보이는군요.
2010/05/06 12:03 2010/05/06 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