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에 해당되는 글 2

  1. 2010/01/26 제임스 카메론 감독을 만나러 갑니다
  2. 2009/09/21 다쏘시스템, 대구에 R&D 센터 설립

요즘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고 있는 영화 ‘아바타’의 제임스 카메론 감독 만나러 갑니다.

영화 담당기자도 아닌 제가 왜 영화 감독을 만나냐구요? 사실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을 만나러 가는 게 아니라,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월드 2010 컨퍼런스에 참석할 예정인데, 제임스 카메룬 감독도 이 행사에 참석하는 것입니다. (관련기사 : 아바타를 만든 카메론 감독에게 3D란?)

(카메론 감독의 프레스 인터뷰 세션도 있으니 만나러 간다는 말이 틀린 말만은 아니죠? 어쩌면 저에게도 질문할 기회가 생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질문을 하는 게 좋을까요?)

다쏘시스템은 CAD와 제품수명관리(PLM) 솔루션을 공급하는 프랑스계 소프트웨어 회사입니다. 지난 해에는 대구에 R&D 센터를 설립한다고 발표해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관련기사: 다쏘시스템, 국내에 R&D 센터 설립)

그런데 제임스카메론 감독이 왜 CAD 소프트웨어 업체 행사에 참석할까요?

그것은 다쏘시스템이 3D 기술로 세계를 선도하는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주최측은 아마 3D 기술의 상징처럼 된 카메론 감독을 초청해 행사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려는 듯 보입니다.

지금까지는 3D라는 기술에 대해 IT업계의 관심이 크지 않아서 다쏘시스템이라는 회사가 생소했습니다. 하지만 어쩌면 앞으로는 일반인들도 다쏘시스템의 이름을 자주 듣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바타의 흥행으로 3D기술에 대한 관심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쏘시스템의 3D 기술은 이미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많은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자동차, 비행기, 건축물 등을 설계할 때 사용하는 CAD 소프트웨어는 이미 3D 기반이 된 지 오래됐고, 교육, 치료, 기능성 게임, 동작인식 기술 적용 3D 콘텐츠, 수화통역 시스템, 정신의학 분야 등에서 다쏘시스템의 3D 기술이 이용됩니다.

아래 동영상을 보시면 다쏘시스템의 기술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 동영상은 다쏘시스템의 3D 콘텐츠 저작 솔루션인 3DVIA로 만든 3D 체험형 마케팅 사례입니다. 프랑스 네슬레, 뤽 베송 감동이 이끌고 있는 유로파 스튜디오, 다쏘시스템의 합작품입니다. 이 마케팅은 3D 콘텐츠를 활용한 체험형 기법으로 현지에서 아이들에게 상당한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네슬레 씨리얼 제품 상자의 한 면에 특별한 인쇄를 해 증강현실(AR)게임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가상세계와 현실세계가 인터넷을 통해 하나가 됐군요.

시리얼 제품 상자에 특별히 인쇄된
부분을 웹캠에 가져다 대면 화면에 3D 게임을 할 수 있는 화면이 뜹니다. 3DVIA 온라인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해당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으면, 씨리얼 박스를 콘솔 삼아서 3D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게임 속의 배경과 캐릭터는 유로파 스튜디오에서 만든 3D 애니메이션 ‘아더와 미니모이’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네슬레는 원래 게임CD를 박스 외부에 부착해서 마케팅을 했었는데요. 이걸 개별적으로 상자에 넣는 비용만 90만 달러가 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유로파스튜디오와 3DVIA와 합작한 이후에는 제품박스와 온라인 서버 만으로 더 큰 마케팅 효과를 만들어냈습니다. 비용 절감과 새로운 시도를 함께 이룬 셈입니다.
 
아이폰으로도 다쏘시스템의 3D 기술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3DVIA Mobile은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로 사진을 찍은 후에 www.3DVIA.com에서 3D 모델을 검색해 사진과 3D 모델을 합성할 수 있게 하는 매쉬업 솔루션입니다.

예를 들어, 방을 꾸미거나 새 가구를 배치 하고 싶을 때 방의 사진을 아이폰으로 찍은 다음, 3DVIA사이트에서 가지고 싶었던 가구들을 찾은 후 3D가구를 이동시키고, 늘리고, 축소하고, 돌리는 등 다양하게 편집해서 찍어둔 사진과 합성하기만 하면 된다.

동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팟터치를 가지고 계신 분들은 한 번 다운로드  해 보세요. 가격은 1.99 달러입니다.
2010/01/26 15:37 2010/01/26 15:37
지난 주에 CAD 산업에서 흥미로운 뉴스가 있었습니다.
다쏘시스템이 미국 R&D 센터를 한국으로 이전한다는 소식이었습니다.
관련뉴스:
다쏘시스템 美R&D센터 한국 이전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이 국내에 미국 R&D센타를 이전하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입니다. 세계 SW 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을 볼 때 상상조차 어려운 일입니다.

실제로 국내에 설립된 글로벌 IT업체의 R&D 센터들은 대부분 R&D 센터라고 불리기조차 민망한 곳이 많습니다. 좋게 봐줘도 '커스터마이징 센터'이거나 '고객지원센터'에 불과한 곳을 R&D센터라고 포장했을 뿐입니다.

'해외 R&D 센터 유치'라는 성과주의에 매몰된 정부는 이같은 '쇼(?)'를 부추기고, 대대적인 홍보를 진행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다쏘시스템이 미국 R&D센터를 한국으로 이전하는 것은 적지 않은 의미를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역시'였습니다.

다쏘시스템의 미국 R&D 센터가 한국으로 이전하는 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다쏘시스템은 21일 대구시와 R&D 센터 설립을 위한 MOU를 맺었지만(관련기사), 미국 센터를 이전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한국에 R&D 센터를 추가로 설립하는 것입니다.

현재 다쏘시스템은 전 세계에 22개의 R&D 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대구에 설립될 센터는 23개중 하나일 뿐입니다.

물론 이것도 적지 않은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만, 우리는 이런 종류의 R&D 센터들을 이미 많이 경험한 바 있습니다. 정부(또는 지자체)의 지원아래 요란하게 설립돼, 이렇다 할 성과를 보여주지 못하고 한글화 센터 또는 고객 지원센터로 유지되다가 2~3년 뒤에 있는 듯 없는 듯 사라지는 광경입니다.

다쏘시스템의 R&D 센터는 이같은 모습을 반복하지 않길 기대합니다.
2009/09/21 15:11 2009/09/21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