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고의 수익을 나누어 드려요”

인터넷 산업에서 광고 시장을 키워온 중요한 키워드는 ‘수익 공유’입니다. 대표적인 것이 구글의 애드센스입니다.
 
구글 애드센스는 뉴스나 블로그 등에 관련성 높은 광고를 게재하고 게시자와 구글이 수익을 공유하는 구글의 광고상품입니다. 애드센스는 애드워즈(검색광고)와 함께 구글의 양대 수익모델이기도 합니다.

애드센스보다 훨씬 이전 국내에는 ‘골드뱅크’라는 회사가 ‘광고를 보면 돈을 준다’는 컨셉트로 업계에 파란을 일으킨 적이 있습니다. 골드뱅크는 1998년 코스닥에 상장된 후 IT거품과 맞물려 투자자들로부터 엄청난 관심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후 광고주로부터 버림받고 각종 비리의혹과 함께 쓸쓸하게 사라졌습니다.

이처럼 광고 수익 공유 모델은 구글의 사례처럼 엄청난 성공을 가져다 주기도 하고, 골드뱅크처럼 철저한 실패를 맛보게도 합니다.

이 가운데 최근 국내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기반으로 “광고 수익을 나눠준다”며 시장에 뛰어든 회사가 있어 주목됩니다. 바로 ‘애드바이미(https://adby.me)’입니다.

애드바이미는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 등 SNS 사용자들이 광고를 SNS에 올리고 친구들이 이를 클릭하면 수익을 공유하는 모델입니다. 사용자들은 스스로 올릴 광고를 선택하고, 광고카피도 직접 작성합니다.

이 회사 김재홍 대표는 “애드바이미는 SNS를 통해 광고와 사용자들을 연결하는 온라인 플랫폼”이라며 “타임라인 위의 애드센스”라고 서비스를 소개했습니다.

애드바이미는 김 대표를 비롯해,  ‘MS 이매진컵 2010’ 차세대 웹 부문 우승팀 ‘워너비앨리스’의 멤버였던 김정근, NC소프트 출신의 정성영 씨 등 4명이 뭉쳐 만든 스타트업(Start-Up) 벤처기업입니다.

김 대표는 “2010년 이후 뉴스, TV, 신문, 라디오에 비해 사람들의 시선이 소셜미디어로 몰리기 시작했다”면서 “시선이 몰리면 그에 맞는 새로운 광고 대안이 필요해 애드바이미를 기획했다”고 말했습니다.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 남짓 지난 현재 한국, 일본, 미국 등에서 1만여 명의 회원을 확보했습니다. 지난 해 매출은 약 6억 원을 거둬 사용자들에게 3억 원 정도를 지급했다고 합니다.

김 대표는 “광고주들은 지금 소셜미디어라는 시장에서 어떻게 브랜드 가치를 높일까 고민하고 있고, 사용자들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면 더욱 즐겁게 SNS 활동을 할 수 있다”면서 “애드바이미가 이 둘을 이어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애드바이미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사용자와 광고주 모두에게 적절한 가치를 줄 수 있어야 합니다. 광고의 효과가 낮으면 광고주가 떠날 것이고, 광고수익이 미미할 경우 사용자들이 떠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수익을 얻기 위한 사용자들의 부정클릭(어뷰징) 통제하지 못할 경우 골드뱅크의 뒤를 따를 수 있습니다. 골드뱅크는 사용자들이 돈을 벌기 위해 무조건 광고를 클릭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광고주가 떠났습니다.

때문에 애드바이미는 어뷰징을 막기 위한 각종 장치를 하고 있습니다. 김 대표는 “시스템 차원에서 어뷰징을 막고 있을 뿐 아니라 직접 사람이 개입해 어뷰징을 찾아내고, 사용자들이 서로 감독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를 들어 순방문자 당 과금(Cost Per Unique Vistor)을 택해, 방문자당 24시간 동안 1번의 클릭만 인정되며, 부정 클릭 방지 특허를 출원키도 했다고 합니다. 또 과도하게 광고하는 트위터 친구는 언팔로우(Unfollow)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김 대표는 “소셜 광고 시장이 망가지면 SNS 자체가 망가진다”면서 “우리는 거부감 없는 광고를 구현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2012/01/25 09:04 2012/01/25 09: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을 흔들기만 하면, 온갖 선물이 공짜!!

오늘 한 스타트업 벤처기업에서 이 같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보내왔습니다. 랙션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설치한 후 매주 월, 수, 금요일 오후 1시에 앱을 열어 상품 광고를 보고 스마트폰을 흔들면, 선착순으로 공짜 상품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당첨 여부는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회사측은 이 앱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일방적으로 광고를 하는 기존의 푸쉬형 광고와는 달리, 소비자가 즐겁게 ‘놀이’에 참여하여 반응하는 쌍방향 형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비자는 광고 시청 후 공짜로 상품을 제공받을 수 있으며, 광고주는 소비자들에게 짧은 시간 동안 자사의 상품 광고를 확실하게 홍보하는 스마트폰 서비스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실시간 공짜 마케팅 기법을 도입한 스마트폰 광고 플랫폼’이라는 거창한 소개에도 불구하고 저는 왠지 랙션을 보며 ‘골드뱅크’가 떠올랐습니다.

골드뱅크는 국내 1차 닷컴버블을 상징하는 회사 중 하나로, 월 ‘광고를 보면 돈을 드립니다’라는 아이디어 하나로 어마어마한 성공을 거두는가 싶더니 각종 구설수에 휩쓸리며 순식간에 무너진 회사입니다.

골드뱅크는 지난 1997년 4월 출범해 대한민국에 IT버블을 일으켰습니다. 창업 1년 반만 8천원의 공모가로 코스닥에 등록했습니다. 이후 골드뱅크 주가는 증시의 폭발적인 활황에 힘입어 단숨에 10만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남보다 앞서 시장에 진입한 인터넷 기업이라는 점과 코스닥 열풍이 겹친 행운이었습니다.

그러나 골드뱅크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문어발식 사업확장, 경영권 분쟁, 횡령 등 온갖 구설수에 휩쓸리다 상장 11년만에 코스닥에서 퇴출됐습니다.

골드뱅크의 실패는 경영층의 무능과 부도덕성에서 기인했습니다. 그러나 이것만이 실패 원인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골드뱅크의 본질적 실패요인은 광고주에게 가치를 전달하지 못한 비즈니스 모델이었다는 점입니다.

골드뱅크가 처음 등장했을 때 광고주들은 새로운 광고 플랫폼에 많은 기대를 걸었습니다. 골드뱅크가 창업 하자마자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승승장구할 수 있었던 것은 이 같은 기대에 힘입은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골드뱅크는 광고주들에게 이에 걸맞은 가치를 주지 못했습니다. 골드뱅크에 들어와서 열심히 클릭하던 네티즌들은 광고자체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저 광고를 클릭하면 돈을 벌 수 있다는 희망으로 광고를 클릭한 것이었습니다.

광고주 입장에서 보면 자사 제품에 관심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몰려 들어 광고를 클릭해 괜히 광고비만 낭비하고 말았습니다.

요즘은 광고에 대한 관심 없이 개인적 욕심을 위해 광고를 클릭하는 행위를 ‘어뷰징(남용)’이라고 해서 엄격히 규제하고 있습니다. 골드뱅크의 비즈니스 모델은 일종의 어뷰징을 자극하는 모델이었던 것입니다.

최근 NHN비즈니스플랫폼, 오버추어, 구글 등 광고대행사들은 어뷰징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어뷰징 때문에 광고주가 불필요한 광고비용을 낭비하게 되고, 이는 광고 플랫폼에 대한 광고주의 불신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물론 골드뱅크가 실패담을 이제 막 꿈을 가지고 일어난 벤처기업에 대입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소셜네트워크컴퓨팅, 스마트폰, 클라우드컴퓨팅 등으로 IT업계가 다시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 1990년대 후반 닷컴 대박을 기대하며 많은 젊은이들이 IT업계에 투신했든 대박 앱을 꿈꾸는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혹자들은 제2의 닷컴버블의 징조가 보인다고 우려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닷컴버블 속에서도 구글이나 네이버는 살아남았고, 엄청난 성공을 거뒀습니다.이들의 비즈니스 모델의 특징은 사용자와 광고주에게 모두 유용한 가치를 줬다는 점입니다.

제2의 구글과 네이버를 꿈꾸는 벤처기업들은 사용자와 광고주에게 어떤 가치를 줄 것인지 보다 세심하게 기획해야 할 것입니다.
2011/05/16 16:42 2011/05/16 1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