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를 들어, 친구들끼리 자기가 소유한 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다고 생각해 보자. 각자 자신이 가진 책과 그에 대한 약간의 평점을 간단하게 적는 것이다. 웹 상의 친구들이 서로의 책 정보를 공유하면서 거대한 온라인 도서관이 형성될 수 있다.

이 온라인 도서관은 읽을 책을 선택할 때 중요한 가이드라인이 될 수도 있고, 친구가 어떤 책들을 소유하고 있는지 알기 때문에 쉽게 원하는 책을 빌려 볼 수도 있다.”

지난 해 말부터 올 초까지 20회에 걸쳐 제가 진행했던 연쇄 인터뷰 ‘벤처스토리’에서 유저스토리랩 정윤호 대표가 했던 말입니다.

관련기사 [벤처 스토리⑧]그가 한달만에 NHN을 퇴직한 까닭은…

정윤호 대표가 이 인터뷰에서 구상했던 서비스가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바로 유저스토리북입니다.

유저스토리북의 화두는 ‘친구들은 지금 어떤 책을 보고 있을까요”입니다. 반면 트위터의 화두는 ‘지금 무얼 하고 있니?(What are you doing)’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니(What’s happening?)입니다.

유저스토리북은 사용자들이 어떤 책을 읽었는지, 읽고 싶은지를 등록한 후 이를 SNS를 통해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읽은 책에 대해 길게 리뷰를 쓰는 것이 아니라 간단한 촌평만 남기면 됩니다.

책은 한 사람이 어떤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지, 어떤 분야에 관심이 있는지를 단 적으로 보여줍니다. 책꽂이를 보면 그가 분야에 종사하는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때문에 소셜네트워크를 위한 좋은 매개가 될 수 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책을 좋아하는 사람, 나와 비슷한 책을 읽는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립니다.

트위터에 following이 있다면, 유저스토리북에는 ‘따라읽기’가 있습니다. 친구가 어떤 책을 읽었는지, 평소에 좋아하던 전문가가 읽고 있는 책은 무엇인지 알 수 있습니다. 무슨 책을 읽어야 할 지 고민이었던 사람들에게는 책 선택의 기준이 될 수 있고, 같은 책을 읽은 사람들끼리는 공감대를 나눌 수도 있습니다.

그룹서재와 테마서재도 있습니다. 이를 통해 내가 관심있는 분야의 종사자들은 어떤 책을 읽는지 알 수 있습니다.
 
기술적으로도 흥미로운 면이 있습니다. 첫 화면을 보면 매우 리치(rich)한 경험을 주면서도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스타트업들이 내 놓은 많은 서비스 중  이정도의 임팩트를 주는 서비스는 몇 개 없었던 듯 합니다. 매우 기대가 큽니다.
2009/12/04 15:28 2009/12/04 15:28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