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0년 IT역사를 돌아보면 한 가지 확실한 점이 있다. 플랫폼을 지배하는 자가 시대를 지배한다는 점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세계 최대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윈도 플랫폼이 PC를 지배했기 때문이다. 반면 구글은 검색과 스마트폰 플랫폼을 지배하면서 MS 제국을 무너뜨리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새롭게 떠오르는 사물인터넷 시대의 지배자는 누가될까. 사물인터넷 역시 플랫폼 지배자가 전체를 지배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아직 만개하지 않은 사물인터넷은 지배자가 등장하지 않았다. 과연 사물인터넷 시대의 지배자 후보에는 무엇이 있고, 어떤 전략을 펼치고 있는지 살펴본다.

기사순서

1. 스마트폰 지배한 구글·애플, IoT 지배도 꿈꾼다

2. 사물인터넷 플랫폼 전쟁에 뛰어든 삼성전자

3. IoT 지배자를 꿈꾸는 제3의 세력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시장은 현재 무주공산(無主空山)이다. 다양한 센서와 모듈, 칩셋 등을 제조하는 제조사, 통신사, 칩셋 제조업체들이 독자적으로 움직이고 있지만, 시장을 폭발시킬 소프트웨어 측면의 플랫폼은 이제 시작인 상황이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 플랫폼을 지배한 구글과 애플, 스마트폰을 비롯해 전자 디바이스의 최강자 삼성전자 등이 이 시장의 주인이 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수립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스마트폰 시재의 주인공만이 IoT 시대의 지배자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른 영역에서 활동하던 IT 기업이나, 스타트업도 새로운 시대의 주인이 되고자 하는 기회를 엿보고 있다.

예를 들어 기업용 DB 시장의 최강자인 오라클도 IoT 지배자를 꿈구고 있다. 오라클은 자바를 통해 IoT 플랫폼 전략을 세웠다. ‘자바 마이크로에디션(자바ME) 임베디드’가 주인공이다.

자바ME 임베디드는 컴퓨팅 파워가 약한 작은 기기에 탑재되는 미들웨어 플랫폼이다. ‘한번 개발해서 모든 곳에서 구동하자(write once run anywhere)’는 자바의 취지에 따라 자바로 개발하면 운영체제가 무엇이든, 칩이 무엇이든 자바 미들웨어가 설치된 모든 디바이스에서 구동된다.

오라클은 스마트 게이트웨이(Smart Gateway)라는 솔루션도 제공한다.  IoT 환경에서 각종 디바이스 및 센서의 데이터를 취합해 네트워크에 보내기 전에 1차 관리를 해주는 역할을 한다. 오라클은 프리스케일과 함께 스마트 게이트웨이가 탑재된 원박스 솔루션을 개발하기도 했다.

실시간 운영체제들도 IoT 플랫폼으로 각광을 받을 수 있다. IoT 운영체제는 복잡하고 다양한 기능이나 멀티태스킹 등은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이벤트에 애플리케이션이 대응해 일정한 시간에 결과를 내놓는 것이 가장 중요할 때가 대부분이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인 VDC의 M2M 및 임베디드 기술 부문 크리스 로멜(Chris Rommel) 수석 부사장은 “커넥티드 시스템은 보다 높은 유연성과 확장성뿐만 아니라, 미션 크리티컬한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항시 일관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운영체제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실시간 운영체제는 이럴 때 유용한 플랫폼이다. 실시간 운영체제 영역에서 가장 대표적인 회사는 인텔의 자회사인 윈드리버다. 위드리버는 브이엑스웍스(VxWorks)라는 리눅스 기반의 실시간 운영체제를 공급하는데 현재 7버전가지 출시된 상황이다.

윈드리버 브이엑스웍스 이외에도  pSOS, VRTX, QNX, OSE, Nucleus, MC/OSII 등의 실시간 운영체제들도 IoT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이외에도 일반인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IoT 영역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많은 소규모 업체들이 있다.

자이블리(Xively), 싱스픽(Thingspeak), 에브리씽(Evrything) 등이 대표적이다.

로그미인의 자이블리 플랫폼은 다수의 센서를 원격에서 쉽게 제어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라우드형 IoT 관리 플랫폼을 서비스 중이다. 싱스픽은 트위터와 연동해 디바이스 상태 모니터링 및 제어 서비스 제공한다. 에브리씽은 기존 제품을 웹으로 연결해 보다 스마트하게 만들기 위한 `WoT(Web of Things)` 기술을 개발한다.

2014/09/28 23:14 2014/09/28 23:14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