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1일(미국 시각) 아이패드 전용 미디어인 ‘더 데일리’가 매우 눈길을 끄는 보도를 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이패드용 MS 오피스를 출시한다는 내용입니다.
 
더 데일리는 현재 MS가 애플의 애플리케이션 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수주 안에 공식 출시한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에는 샘플 사진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 소식은 잠시나마 IT업계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엄청난 파급력을 지닐 수 있기 때문입니다.

MS는 올해 말 윈도8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윈도8을 앞세워 태블릿PC 시장을 차지하려면 지금 어떻게 해서는 아이패드의 확산을 막아놔야 합니다. 아이패드의 시장 장악력과 교섭력이 강해질수록 윈도8이 태블릿PC 시장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적어지기 때문입니다.

MS 입장에서 윈도 오피스는 교섭력을 높일 매우 강력한 무기입니다. 태블릿PC에서 엑셀이나 파워포인트 작업을 할 수 있다면 태블릿PC의 활용도는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MS 오피스 때문에라도 윈도 태블릿PC를 구매할 사람들이 많습니다. 특히 기업의 경우 아이패드보다는 윈도 태블릿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현재 아이패드는 게임이나 전자책과 같은 미디어 소비용으로 주로 사용됩니다. 업무용으로 사용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아이패드에서 이용할 수 있는 오피스 소프트웨어가 있기는 하지만 MS 오피스의 다양한 기능을 담고 있지는 못합니다. 엑셀이나 파워포인트가 아이패드에서 동작한다면 아이패드는 날개를 다는 것입니다.

믈론 아이패드용 MS 오피스를 출시하면 오피스는 많이 팔릴 것입니다. 하지만 MS가 지금 사운을 걸고 있는 것은 오피스가 아닙니다.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등 스마트 디바이스 시장을 잡지 못하면 MS라는 거대한 배는 침몰할지도 모릅니다. 때문에 어쩌면 아이패드용 MS 오피스 출시는 이적행위인지도 모릅니다.

하루 종일 인터넷을 시끄럽게 달구던 소식은 일단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정리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대변인은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더 데일리 이야기는 부정확한 소문과 짐작에 기반한 것”이라고 일갈했습니다. 기사에 포함된 사진에 대해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소프트웨어가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더 데일리는 여전히 승복하지 않고 있습니다. 더 데일리 측에 따르면 MS 직원이 직접 아이패드용 MS 오피스를 시연했다고 합니다. 아마 겉모습은 바뀔 수 있지만 내부적으로 개발이 진행되고 있을 것이라고 더 데일리 측은 확신하고 있습니다.

2012/02/23 10:12 2012/02/23 10:12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