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블로그 = 딜라이트닷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


한 때 인터넷 뉴스에 빠지지 않고 달리던 댓글입니다. 모든 사회 문제를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탓으로 돌리는 현상을 나타나낸 표현입니다. 노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쓰기 시작했으나, 나중에는 모든 것을 노 전 대통령의 책임으로 돌리는 사람들을 비꼬는 용도로 사용됐습니다. 현 정부 비판론자들은 이를 차용해 ‘모든 게 다 북한 때문이다’라고 비꼬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를 다시 인터넷 업계에 차용하면 ‘이게 다 포털 때문이다’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터넷 산업에서 포털 업체들의 힘이 커지면서 모든 문제의 책임을 포털업체에 돌려버리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한 진보성향 인터넷언론사는 인기 검색어가 포함된 기사를 중복해 출고하다가 네이버 검색에서 제외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네이버는 같은 기사를 여러 번 출고하는 것을 어뷰징(남용)으로 간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 일각에서는 네이버 책임론을 제기하곤 합니다. 실시간 검색어를 메인에 배치하는 등 어뷰징을 조장해 놓고 왜 이제 와서 애먼 언론사에 책임을 무느냐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는 마치 성추행범이 여성의 짧은 치마 탓을 하거나, 절도범이 열려있는 창문 때문이라고 변명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짧은 치마 입은 여성을 본 남성 대부분이 성추행범이 되지 않고, 창문이 열려 있다고 모두 절도범이 되지 않듯이, 실시간 검색어를 독자 낚시 도구로 이용하는 언론사는 일부입니다.

이 외에 최근 몇 년 사이 언론사들이 벌이는 저질 클릭수 경쟁을 네이버 탓으로 돌리는 시각도 있습니다. 관련 포스팅 : 언론사를 망치는 건 네이버가 아니다!

또 최근에는 또 파워블로거 사태의 책임을 포털에 돌리기도 합니다. 포털업체가 블로거들에게 ‘파워블로거’니 ‘우수블로거’니 하는 지위를 부여하고, 권력을 줬기 때문에 블로거들이 상업화됐다는 비판입니다.

그렇지만 포털 소속이 아니더라도 많은 독자를 확보한 파워 블로거는 얼마든지 있습니다. 이들도 대가를 받고 글을 쓸 때가 많습니다. 전자업체로부터 휴대폰이나 스마트폰을 지원받아 리뷰를 쓰고 그 기기를 받는 경우가 대표적입니다. 이런 IT 블로거들은 오히려 포털에 소속돼 있는 비중이 낮은 편입니다. 마치 포털에 소속된 블로거만이 상업화 되는 것처럼 호도하면 안됩니다.

이번 베비로즈 사태는 유별난 원인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미디어의 광고라는 전통적 상관관계 안에 블로그라는 새로운 미디어가 포함돼 다소 혼란을 겪고 있을 뿐입니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에 기업들이 자신의 제품을 노출시키고 싶어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또 이들 사이에서 다리를 놓아주고 수수료를 챙기는 회사도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를 가만히 두면 미디어와 기업은 결탁하고, 소비자(독자)를 기만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이런 결탁이 미디어와 광고주, 중간다리 업체 모두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 결탁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규제(자율규제든, 정부규제든)와 소비자(독자)의 냉철한 판단이 절실합니다. 포털 업체는 이런 규제를 할 수 없을뿐더러, 한다면 또 다른 권력을 그들에게 안겨주는 것입니다. 또 포털 밖에 있는 블로거들은 포털업체의 관리에서 벗어나게 됩니다.

책임을 엉뚱한 곳에 돌려버리면 엉뚱한 해결책이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심재석기자 블로그=소프트웨어&이노베이션]
2011/08/02 09:32 2011/08/02 09:32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